비만, 노화방지
피부미용, 성형
노화방지 연구회

지방간을 위한 운동

 
 
업무에 지치고 술에 지치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나빠지는 신체의 장기 중 하나가 간이다. 더군다나 우리 나라 40대 남자의 사망원인으로 간질환이 22%를 차지하고 있어 세계 최고 수준이다. 이러한 이유 때문인지 요즘 샐러리맨들은 어쩔 수 없이 음주를 하면서도 내심 지방간을 걱정하는 경우가 많다.
  
지방간은 간세포 내에 지방이 축적되어 있는 것을 말하는데, 지방간 자체보다는 간염 또는 간경변증이 겹치게 되면 매우 위험할 수 있다. 세포내 축적된 지방은 간세포를 팽창시켜 미세혈관과 임파선을 압박해 간내의 혈액과 임파액 순환에 장애를 일으켜 산소와 영양소의 공급을 적절히 받을 수 없게 함으로써 간기능이 저하된다.일단 지방간이 생기게 되면 증상을 못느끼는 경우도 있지만 대개는 심한 피로감, 상복부의 통증, 얼굴 변색, 무기력증 등을 나타낸다. 피로감은 과음으로 술을 완전히 분해하지 못했거나 간내에 노폐물이 잘 처리되지 않아 일어날 수 있는 것이다.
 
                                                  
 
지방간의 대표적인 원인이 바로 과음인데, 간이 처리할 수 있는 술의 양보다 많은 양을 마시기 때문이다.
건강한 성인이 한 시간에 처리할 수 있는 술의 대사량은 체중(㎏)당 0.1g이다. 즉, 체중 65∼70㎏의 성인은 체중(㎏)×0.1(g)×24(시간)으로 약 160g의 술을 하루에 소화할 수가 있다. 그러나 간도 쉬는 시간이 필요하므로 하루 80g 이상을 마시게 되면 지방간을 포함한 각종 간질환이 발생하게 된다. 술의 종류에 따라서 다르지만 알콜농도 4%인 맥주의 80g에 해당되는 양은 80÷0.04=2,000㏄가 된다.
  
지방간 운동클리닉에서는 알코올성 지방간 치료를 위해서 금주와 정상적인 식사, 그리고 가벼운 운동을 권장하고 있다. 술을 분해하기 위해 강도 높은 운동을 하는 것은 금물이다. 운동 역시 신체에 주는 스트레스이기 때문에 간의 해독기능과 대사기능을 더욱 악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 따라서 알코올성 지방간 치료를 위한 운동프로그램은 빨리 걷기, 고정식 자전거 타기, 계단 오르기 등과 같은 유산소운동을 중심으로 최대 운동능력의 40% 운동강도에서 시작하게 된다. 운동치료시간은 20∼40분 정도 소요되며, 증상에 따라서 주당 3∼4일씩 3∼6개월의 치료기간이 필요하다.
  
술 다음으로 지방간을 일으키는 원인으로는 비만이 있다.
비만이 지방간의 원인으로 판단될 때는 열량이 높은 지방과 전체 칼로리 섭취량을 줄이고, 비타민과 무기질 함유량이 많은 신선한 과일과 야채를 많이 먹도록 권장한다. 또한 비만한 사람들은 근력, 근지구력, 심폐지구력이 저하되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기초체력 향상과 더불어 체중감량과 지방소비를 높여주는 운동프로그램을 처방하게 된다. 대부분의 지방간은 그렇게 심각하게 생각할 정도는 아니지만 만성 간염이나 간경변증을 앓고 있거나 만성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는 사람들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간의 회복능력은 대단하다. 그러나 지칠대로 지친 간의 피로회복을 위해 무작정 쉬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균형잡힌 식사와 규칙적인 운동, 그리고 적절한 휴식이 활력있는 간을 만드는 지름길인 것을 명심해야 한다.


by 관리자  at  2019.05.02. 09:13

[이전글] : 생활 속의 간염예방
[다음글] : 비만도 심각한 질병, 적극 치료해야


게시물 목록을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