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노화방지
피부미용, 성형
노화방지 연구회

초여름.뇌수막염 조심하세요

 

더운 여름 날씨가 다가오고 있습니다. 해마다 이맘때면 뇌수막염이 유행합니다. 우리의 뇌는 뇌수막이라는 얇은 막으로 둘러싸여 있는데, 뇌수막염이란 이 뇌수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을 의미합니다. 

두통,호흡곤란,고열 증상

증상으로는 38도 이상의 고열, 오한, 구토, 호흡곤란 그리고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두통 등이 있으며 대개는 갑작스럽게 나타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반인들은 감기인 줄 알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제때 치료를 받지 않으면 병이 발전할 수 있으므로 고열과 심한 두통이 지속되면 빨리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뇌수막염 원인

뇌수막염은 원인에 따라 크게 바이러스성 뇌수막염, 세균성 뇌수막염 등으로 나뉩니다.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은 주로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되는데 인구 10만 명당 11~27명 정도에서 발생하는 비교적 흔한 질병으로 전체 뇌수막염의 80%를 차지합니다. 주로 에코바이러스(echovirus), 콕사키바이러스(coxsackie virus) 등의 장바이러스에 의해 나타납니다. 출생 직후부터 7세까지의 취학 전 아이에게 많이 나타나며 7일 정도 잠복기를 거쳐 2~3일 발열이 지속됩니다. 주로 사람의 가래, 콧물, 대변 등을 통해 전염됩니다. 

기침, 콧물 증상을 보이는 아이

세균성 뇌수막염은 인구 10만 명당 5~10명으로 추산됩니다. 폐렴구균(Streptococcus pneumoniae), 인플루엔자균(Haemophilus influenzae)과 수막구균(Neisseria meningitides)에 의해 주로 발생합니다. 뇌수막염의 10% 정도는 세균성 뇌수막염입니다.  바이러스성 뇌수막염과 마찬가지로 출생 직후부터 5세까지의 어린 아이에게 잘 발생합니다. 수막구균 감염은 청소년에서도 발생빈도가 높습니다.

바이러스성 수막염은 특별한 치료가 없어도 자연적으로 호전되며, 열, 두통, 탈수증세 등에 대한 증상 완화 요법으로도 충분합니다. 그러나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나 노인의 경우 합병증이나 후유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많은 주의가 필요합니다.


뇌수막염 치료와 예방

세균성 수막염이 의심되면 즉시 항생제를 투여해야 합니다. 가능하면 뇌척수액검사를 시행한 후 항생제를 투여하지만, 뇌척수액검사를 할 수 없는 경우에는 항생제를 먼저 투여하기도 합니다. 원인균에 따라 다르나, 최소 10~14일 정도의 치료 기간이 필요합니다. 적절한 항생제 치료에도 불구하고 세균성 수막염의 치사율은 평균 10~15% 정도이며, 생존자 중 약 15% 정도의 환자는 다양한 신경학적 후유증이 남을 수 있습니다.

노인이나 어린이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에게서 치사율이 더 높습니다.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Hib)에 의한 뇌수막염의 치사율은 2~5%이고, 수막구균에 의한 뇌수막염은 10~15%, 폐렴구균성 뇌수막염은 약 30%에 이릅니다. 예방을 위한 것으로는 Hib 백신, 폐렴구균 백신, 수막구균 백신이 있습니다. Hib 백신과 폐렴구균 백신은 국가예방접종에 포함되어 모든 소아에게 무료로 접종되고 있습니다. 수막구균은 전염성이 높으므로 환자를 격리 치료하며, 환자와 접촉한 가족, 의료인에 대한 예방적 치료도 필요합니다. 

초여름에 유행하는 뇌수막염은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으로서
예방백신이 개발되어 있지 않습니다.
손씻기 등 청결한 생활습관

평소 규칙적인 운동과 생활습관을 유지하여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합니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소아나 노인은 더 위험하므로 손을 자주 씻는 등 평소 청결한 생활 습관을 유지하고 뇌수막염이 유행하는 시기에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 가지 않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by 관리자  at  2017.08.16. 11:34

[이전글] : 파킨슨병(Parkinson's disease)
[다음글] : 일어서면 어지러워요, 기립성 어지럼증


게시물 목록을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