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노화방지
피부미용, 성형
노화방지 연구회

퇴행성 관절염이란

 

 

퇴행성 관절염이란?

관절이 퇴화 또는 노화 즉 늙어서 이상이 있는 경우를 말하고 주로 뼈에 이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골성 관절염이라고 하기도 한다. 관절염 중에서 가장 흔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관절염 하면 보통은 퇴행성 관절염을 의미 하기도 한다.

 

대개 퇴행성 관절염의 가장 많은 원인은 나이가 들어서 오래 쓴 결과이며 비만이나 심한 운동으로 관절에 무리를 많이 주었을 때 혹은 어려서부터 관절이 아파 고생을 하게 되면 젊은 나이에도 퇴행성 관절염이 올 수 있다.

 

처음 증상은 심하게 써야만 관절이 아프지만 그런 시기가 지나면 무릎 같은 경우 층계를 오르내리기가 불편하며 아주 심해지면 밤에도 아파서 잠을 못 이루다가 결국에는 걸을 수도 없게 된다. 어느 시기에서든지 관절이 붓고 아플 수 있으며 소리가 나기도 한다.

 

진단은 환자의 이야기를 듣고 진찰을 하면 어느 정도 짐작이 가는데 나이도 매우 중요하다. 일반 X-ray를 찍으면 비교적 쉽게 진단을 내릴 수 있다.

 

치료의 목적은 아프지 않게 하면서 관절의 기능을 최대한 보존하는데 있다. 따라서 아프지 않고 잘 걷고 잘 쓸 수 있으면 구태여 치료를 받을 필요가 없다. 환자가 알아두어야 할 사항은 한번 퇴행성 변화 즉 노화가 오면 어떤 치료도 그 이전의 상태 즉 젊었을 때의 관절로 돌려놓을 수 없다. 그렇다고 해서 아무런 치료도 하지 않고 아픈 것을 참고 지내는 것은 현명하지 못하다. 왜냐하면 다른 관절도 이미 노화가 왔지만 아프지 않으면 별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치료는 수술은 수술을 하지 않는 법과 수술을 하는 법으로 크게 나뉘어 지고 수술을 하지 않는 방법은 대증요법(對症療法), 물리치료, 운동치료, 및 약물 치료가 있다.

 

대증요법은 관절을 편하게 해주되 적당한 운동을 같이 하는 것이다. 물리치료에는 온열치료와 한냉치료가 있으며 온열방법은 찜질, 적외선, 초음파등을 사용하며 한냉치료는 얼음이나 냉습포 등을 사용하여 관절의 염증을 감소시켜 기능을 향상시킨다.

 

가장 흔히 쓰이는 방법은 약물 요법인데 대개 지속적으로 투약을 해야하나 관절염은 장기적으로 치료를 해야 하기 때문에 증상에 따라 용량을 가감하여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퇴행성 관절염 환자의 90% 이상이 대중요법, 물리치료 및 약물요법으로 만으로도 충분히 치료가 가능하다. 약물 요법은 아스피린 계통, 스테로이드 제제, 비스테로이드성 진통 소염제, 콕스II(CoxII) 억제제 등이 있고 이 외에 관절 연골을 재생시킬 목적으로 연골성분과 같거나 유사한 글루코사민이나 콘드로이틴 제제가 있고 관절액과 유사한 하이알루로닉산 제제를 주입하는 방법이 있으나 인체에서의 효과는 아직은 미지수라고 할 수 있다.
 

스테로이드 제제의 관절내 주입은 소위 뼈 주사라는 것으로 실제로는 뼈에다 놓는 것이 아니고 관절 속에다 주입하며 아프고 붓는 증상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이 주사를 맞으면 관절염보다 더 무서운 뼈가 죽는 병이 생겨서 약물치료로 가능했던 관절염이 수술을 필요로 하는 사태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상의 방법으로도 낫지 않을 때는 수술을 시행하게 되는데 수술은 관절경을 이용하기도 하고 비교적 젊은 사람에게는 뼈의 모양을 올바르게 해주는 절골술(折骨術)을 시행하기도 한다. 이외에 관절 연골을 이식해 줄 수도 있으나 이식술을 어느 한 부분만 이상이 있을 때 가능하기 때문에 연골의 이상이 넓게 퍼져 있는 퇴행성 관절염에는 해당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관절염이 아주 심해서 여타의 방법으로도 낫지 않거나 나을 가능성이 없을 때는 인공관절 성형술(人工關節 成形術)을 시행한다.



by 관리자  at  2018.07.24. 12:55

[이전글] : 균형되고 손쉬운 식단 제안
[다음글] : 발냄새·입냄새·겨드랑이냄새 원인과 치료법


게시물 목록을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