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역사상 최악의 패륜호색

역사상 최악의 패륜호색

충혜왕은 역사상 최악의 패륜아라 할 만큼 많은 악행을 저질렀다. (사진=네이버 캐스트)

 

우리는 역사에서 패륜호색 군주라 하면 제일 먼저 연산군을 떠올린다. 그러나 고려 때도 이에 뒤질세라 온갖 못된 짓을 다 한 왕이 있었으니 그가 바로 28대 충혜왕이다. 공민왕의 형이기도 하다. 어쩌면 연산군을 훨씬 능가한다고도 할 수 있다. 연산군은 세자 시절에는 평범했는데 비극적인 죽음을 맞은 어머니 때문에 비뚤어졌다고나 하지만, 충혜왕은 어린 세자 시절부터 막장이었다. 절 지붕 위의 새를 잡는다고 절에 불을 지르기도 했고, 불량배들과 어울려 여자 겁탈하기를 밥 먹듯 했다.

 

그는 성품이 호협하고 주색을 좋아했으며, 놀이와 사냥에 탐닉했다. 남의 처나 첩이 아름답다는 소문을 들으면 누구라도 개의치 않았다. 그렇게 후궁으로 들인 여인들이 100명이 넘었다.

선왕인 충숙왕이 세상을 떠나자 아버지의 세 번째 부인이었던 휘령공주(徽寧公主)를 겁탈한다. 그것도 그녀가 완강히 거부하자 신하 송명리 등을 시켜 움직이지 못하게 잡은 다음 입을 틀어막고 강간을 했다. 결국, 원나라 공주였던 그녀가 이 일을 원에 일러바쳐 후에 하야케 되고 귀양길에서 나이 서른에 객사한다. 불우한 왕에게 쓰는 혜(惠)의 시호를 받았다.

 

그는 또 다른 아버지의 여인이었던 수비 권 씨도 겁탈했다. 그녀는 몇 달 뒤 사망했는데, 수치심으로 자살했을 가능성이 높다. 같은 해에 사망한 부친 권렴이 39세였던 것으로 보아 그녀는 매우 어린 나이었던 것 같다.

 

성학(性學)에는 증오성(憎惡性, hate sex)이니 복수성(復讐性, revenge sex)이라는 게 있어 미워하거나 복수할 목적으로 성교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혹시 부자지간의 매우 심했던 갈등과 관계가 있는지 모르지만, 반만년 우리 역사에서 보기 힘든 사건들이었음은 틀림없다. 충렬왕 때 최세연이란 사람은 자기의 처가 워낙 사납고 질투가 심하자 스스로 거세(去勢)하여 환관이 되었는데, 이 또한 다른 형태의 복수성이다. 즉, 미운 아내와 헤어지는 대신 이런 형태로 복수한 것이다.

 

충혜왕은 외숙모인 외숙 홍융의 처, 장인 홍탁의 후처 황 씨도 불러 간음했다. 황 씨는 이 때문에 임질에 걸렸는데, 충혜왕은 승려 복산을 시켜 그녀의 임질을 치료토록 하였다는 기록도 있다. 이를 피해 많은 백성이 압록강을 넘어 중국으로 피신하기까지 했다고 한다. 요즈음 식으로 치면 이민을 갔다는 얘기다. 

 



by 관리자  at  2016.12.19. 10:07

[이전글] : 박싱 데이에 누구에게 선물해야 할까?
[다음글] : 에펠 탑과 자유의 여신상의 공통점은?


게시물 목록을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