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노화방지
피부미용, 성형
탈모(모발이식) 연구회

겨울철 피부관리

겨울철 피부관리
피부는 우리 몸의 전체를 덮고 있는 기관(器官)으로 신체를 외부의 환경으로부터 보호하는 기능을 하고 있습니다. 바깥 세상과 바로 접하고 있는 만큼 주변의 영향을 많이 받는데, 겨울철에 피부 건강을 위하여 특히 주의하여야 할 점과 겨울철에 발생하거나 악화될 수 있는 피부질환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겨울철 가장 흔한 문제, ‘피부 건조증’

겨울철에 가장 흔히 문제가 되는 것은 피부 건조증(乾燥症)입니다. 특히 우리 나라는 겨울철에 매우 날씨가 춥고 건조합니다. 이러한 때 실내에서는 난방을 많이 할수록 공기는 더욱 건조하게 됩니다.
피부의 가장 바깥 부분을 싸고 있는 부분을 각질층(角質層)이라고 부르는데, 이 부위는 외부와 사람 피부 사이에 장벽(障壁) 역할을 하는 중요한 부분입니다. 우리 피부가 어느 정도 적절한 수분을 항상 유지하고 있는 것은 바로 이 각질층 덕분입니다.

각질층은 지방을 비롯한 여러 구성 성분으로 이루어져서 피부를 보호하고 어느 정도의 수분을 유지하지만 외부 공기가 건조하면 피부의 각질층도 그만큼 더 건조하게 됩니다. 따라서 춥고 건조한 겨울철이 되면 그만큼 피부도 건조해지는 것입니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피부에 있는 지방 분의 양이 감소하여 노인의 피부는 젊은 사람보다 더욱 건조해지기 쉽습니다. 피부가 건조해지면 피부가 거칠어지고 작은 흰 비늘같이 각질(角質)이 일어나며 가려움증도 생기게 됩니다. 피부 건조가 매우 심해져서 피부염(皮膚炎)이 생기면 이를 건성 습진(乾性 濕疹)이라고 말합니다. 건성 습진도 주로 노년층(老年層)에서 흔하며 춥고 건조한 겨울철에 많이 발생하고 악화됩니다.

건강한 피부에는 적당한 실내온도와 습도가 필수

일단 목욕할 때는 순한 비누를 사용하고 과도하게 때를 밀지 않아야 합니다. 심하게 때를 밀거나 비누질을 하면 각질층을 벗겨내고 각질층의 지방을 없애게 되므로 더욱 피부가 건조하게 될 수 있습니다. 너무 뜨거운 목욕도 목욕 후에 피부로부터 수분 손실을 촉진시키기 때문에 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목욕을 비롯한 생활 습관과 함께 중요한 것이 보습제의 사용입니다. 보습제는 건조한 피부에 수분(水分)을 주고 부드럽게 하기 위해서 바르는 것을 일컫는데 적당한 보습제의 사용은 부드럽고 건강한 피부를 유지시키는데 도움을 줍니다. 겨울철에 피부가 건조하고 땡긴다고 느낀다면 보습제의 사용은 필수적이며 특히 5, 60대 이상의 노년층의 경우에는 더욱 필요합니다.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보습제는 매우 종류가 많은데 크게 종류를 나누자면 로션 또는 크림과 오일(oil)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크림보다 수분이 많이 함유된 것을 ‘로션’이라고 부르며 얼굴이나 몸에 바르도록 판매되고 있는 크림이나 로션은 종류가 다양한 만큼 성분에 차이가 있지만 특별히 이들을 구별할 필요는 없으며 사용하기에 편안한 것을 구입하여 쓰면 문제가 없다고 생각됩니다.

오일은 몸 전체를 바르기에 좀더 편리한 장점이 있는데 목욕 후에 젖은 피부에는 더욱 바르기가 좋으며, 목욕용 오일을 사서 목욕물에 섞어 쓰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보습제를 사용할 때, 목욕으로 인한 피부 건조를 예방하기 위해 항상 물기가 완전히 마르기 전에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잊지 말아야 할 것은, 피부 건조증이 오래 지속되거나 가려움증이 심하고 피부염이 증상이 보인다면, 바로 피부과(皮膚科)에 가서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기존 피부병이 악화되므로 더욱 주의해야…

겨울철이면 정상인들도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을 느끼지만 평소 피부 질환이 있던 사람들 중에는 겨울이 되면 피부병이 더욱 악화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겨울에 악화되는 대표적인 피부병으로는 건선(乾癬)이 있는데 겨울의 추운 날씨와 일광 노출이 적어지는 것과 관련이 있습니다.

어린이들에서 흔한 아토피 피부염도 겨울에 악화될 수 있는데 이는 건조한 기후와 모직 등의 의복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그 외 류마티스 질환 환자에서 발생할 수 있는 레이노드(Raynaud) 현상은 추운 곳에 나갔을 때 손가락 끝이 창백해지고 푸른색을 띠다가 다시 충혈(充血)되어 붉어지고 아픈 증상으로 이러한 병이 있는 환자들은 겨울이면 꼭 장갑을 끼고 외출해야 하며, 심한 추위는 피하여야 합니다.

추위로 인한 피부질환

날씨가 너무 추울 때에는 사람들의 야외 활동도 줄어 들게 마련이지만 추운 곳에서 오래 머물다 보면 추위에 위한 피부 질환이 생길 수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것은 동상(凍傷)이며 이외에도 동창(凍瘡), 침수족(浸水足)이란 병(病)이 있습니다.

동상은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추위 때문에 인체 조직이 얼어버리는 것입니다. 물론 영하의 추운 날씨에서 걸리게 되며 귀, 손, 발 등 바깥에 닿는 부위에 흔히 생깁니다. 동상에 걸리면 그 부위가 창백해지며 처음에는 이를 느끼지 못하지만, 따뜻해지면 심하게 아프고 마치 열에 의한 화상과 증상이 비슷하여 피부에 물집이 생기고 붓게 됩니다. 동상의 깊이가 얕은 경우에는 수시간 내에 정상(正常)으로 회복되지만 그 깊이가 깊을 경우에는 피부와 그 밑의 조직이 완전히 괴사 되어 회복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동상에 걸리면 이 부위를 빠르게 다시 덥어 주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섭씨 40도 이상의 따뜻한 물에 담가 주는 것이 동상 치료의 첫 단계로서 피부가 말랑말랑해지고 홍조가 생길 때까지 따뜻하게 합니다. 이때 피부를 과도하게 문지르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동창은 동상과는 다른 병인데 영상(零上)의 날씨에서도 생길 수 있는 병으로 추위에 특별히 과민한 사람들한테 발생합니다. 추위에 노출되었을 때 그 부위가 붉어지고 붓는 증상이 나타나는데 이러한 경우에는 예방이 가장 중요합니다. 따뜻한 옷을 입어서 보온에 신경을 쓰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침수족 또한 영상의 날씨에서도 생길 수 있는 병입니다. 흔히 군대(軍隊)에서 물에 잠긴 참호(塹壕) 속에서 오래 발을 담근 후에 발생하며 혈액 순환의 장애로 붓고 감각이상이 나타납니다. 최근에는 아파트가 늘고 도시화가 되어 추위 때문에 생기는 병은 줄었지만 등산이나 낚시 같은 레저 활동에 의해서도 동상이나 침수족 등이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끝으로 유념해야 할 것은 잘못된 상식(常識)이나 민간요법이 피부의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 흔히 피부가 가렵다고 식초나 소금물 등으로 바르거나 씻어내는 수가 있는데 그러면 오히려 피부에 자극을 주어 상태를 악화시킬 수도 있습니다.

또한 앞에서 이야기한 바와 같이 온천욕(溫泉浴)도 과도하면 피부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도 있습니다. 또한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외용제 등을 섣불리 사용하는 것은 심각한 부작용을 가져올 수 있다는 점을 알고, 이상이 있을 경우에는 반드시 가까운 병원을 방문하여 의사선생님과 상담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Giovanni Marradi - Autumn Leaves 



by 한공창  at  2008.11.12. 20:42

[이전글] : 줄기세포치료시
[다음글] : 전호용샘-화학박피이용반점치료...


게시물 목록을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