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노화방지
피부미용, 성형
탈모(모발이식) 연구회

계절과 탈모 관계

- 여름에 손상된 두피는 가을철 탈모의 원인

 

사람의 체모는 약 500만 개나 되며, 이중 머리카락은 약 10만 개정도 됩니다. 하루에 약 0.3~0.4mm 자라기 때문에 한 10cm 이상 기르려면 1년 정도 걸리는 것이 보통입니다. 3년 정도 수명을 다한 머리카락이 자연 탈락되는 개수는 보통 하루에 20~50개 정도입니다.

머리카락은 언제 잘 자랄까?

겨울철보다는 여름철에, 긴 머리보다는 짧을수록 그리고 18~25세 정도 젊은 나이에, 오전 10시~11시와 오후 4시~6시, 남성보다는 여성이 머리카락이 더 잘 자란다고 합니다.

겨울보다 여름철에 더 잘 자라는 머리카락

겨울보다는 여름철에 인체의 기초대사율이 높기 때문에 머리카락이 더 빨리 잘 자라게 됩니다. 기초대사율이 높으면 신진대사율(신체의 에너지소비율)이 높아져 즉 몸의 세포들이 활성화되기 때문에 다른 계절보다는 여름에 더 잘 자라게 되는 것입니다. 이와 같은 원리로 하루 중 에너지 소비율이 가장 낮은 잠자는 동안에는 머리카락 세포도 쉬고 있기 때문에 머리카락이 거의 자라지 않습니다.

[TIP] 기초대사율 (Basal Metabolism)
생명 유지에 필요한 최소의 에너지 대사. 잠에서 깨어난 상태에 절대안정을 유지할 때의 대사를 말하며, 그때 개체가 소비하는 에너지량(열량)을 기초대사량이라 합니다. 성인의 경우 하루 기초대사량은 1200∼1400kcal 정도입니다.

특히 가을에는 낙엽과 함께 머리카락도 잘 떨어진다.

가을철 탈모는 바로 여름철 때문입니다.

- 무덥고 긴 여름날 활동을 하다 보면 머리는 땀과 비듬, 먼지로 뒤범벅이 됩니다. 이러한 이물질들이 머리카락 사이로 스며들게 되고, 머리카락 뿌리는 점점 폐쇄상태가 됩니다.

- 이때 병균들도 같이 들어가서 두피에 번식하게 됩니다.

- 머리카락의 뿌리에 영양물질을 공급하는 혈관도 막혀 버려 머리카락 뿌리가 자랄 수가 없습니다.

- 머리카락 뿌리 옆에는 머리에 지방을 공급해 주는 지방 주머니가 있습니다. 머리 지방은 머리에 묻은 먼지나 비듬이 피부 속으로 스며들지 못하게 합니다. 그런데 여름철 머리의 땀과 비듬은 이 지방 주머니까지 못 쓰게 만들어 버려 머리에 지방을 없애고, 머리카락은 더욱 거칠어 지게 됩니다.

- 또한, 여름철에 식욕을 잃고 영양식사를 소홀히 하게 되면 영양이 부족하게 되고, 머리카락에도 역시 영양공급이 줄어들게 됩니다.

- 이러한 이유들로 인해 머리카락이 자라지 않는 휴지기(약 45일)가 지속되면서 머리키락이 빠지게 됩니다.

- 따라서 가을이 되면(9월~11월) 즉 여름철에서 약 한달 반 정도가 지나면 머리카락이 하루에 100개 이상씩 빠지게 되는 것입니다.

여름철에 손상된 두피, 머리카락이 3개월 뒤 가을철에 빠지는 것

따라서 여름철에 영양관리를 소홀히 했거나 머리에 이물질이 많이 생기도록 청결하게 관리를 잘하지 못했다면, 가을철 탈모는 어느 정도 각오 해두어야 될 일인 것입니다. 이런 원인으로 인한 가을 탈모는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머리 청결과 영양보충을 꾸준히 해주면 머리카락은 다시 건강하게 잘 자라게 됩니다.
그러나 가을철 탈모가 하루 100개 이상씩 빠지게 되면 계절과 상관없는 탈모증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가을철 탈모 관리하기

- 약 4~5개월 후에 재생하므로 약을 사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 머리를 감을 때 머리를 심하게 잡아당기지 않도록 합니다.
- 균형 잡힌 영양식과 종합 비타민을 섭취합니다.



by 관리자  at  2007.01.08. 15:06

[이전글] : 건조하고 푸석푸석한 머리카락, 정전기 때문에 심해진다.
[다음글] : 나잇살 있다, 없다?


게시물 목록을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