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노화방지
피부미용, 성형
탈모(모발이식) 연구회

탈모가 의심된다면 꼭 지켜야 할 10가지

 
출산, 지나친 다이어트, 스트레스 등으로 인한 여성 탈모 환자들이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여성탈모증은 남성탈모증과 달리 모발이 얇아지면서 머리 윗부분부터 숱이 적어지는 것이 특징. 탈모의 징후가 나타나고 있다면 다음 10가지 수칙만은 꼭 지키도록 하자.

01. 두피의 청결을 유지한다
머리가 더 빠질까봐 머리 감기를 주저하다가는 두피에 노폐물이 쌓여 역효과를 보게 된다. 일반 두피의 경우 최소 이틀에 한 번, 지성 두피의 경우 하루에 한 번씩 꼭 머리를 감아 청결한 두피를 유지하도록 한다.

02. 하루에 두 번, 5분 이상 머리를 숙여서 거꾸로 빗질해준다
탈모 환자들은 대부분 빗질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다. 빗질을 하면 머리가 더 빠질 거라고 믿기 때문. 하지만 실제로는 빗질이 혈액순환을 촉진해주기 때문에 정반대의 효과를 나타낸다. 빗을 고를 때는 끝이 날카롭지 않은 것을 고르도록 한다.

03. 자신의 두피상태에 알맞은 천연 샴푸를 사용한다
탈모 증상이 있다면 화학 성분이 많이 함유된 제품보다는 천연 성분이 들어간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샴푸를 할 때는 손톱을 사용하지 말고 손가락의 지문 부분을 이용해 부드럽게 마사지해준다.

04. 헤어용 트리트먼트 제품은 머리 끝부분에만 사용한다
두피용으로 나오지 않은 이상 헤어트리트먼트 제품들은 모두 모발용임을 명심해야 한다. 컨디셔너를 영양제와 같다고 생각해 잘 헹구지 않으면 두피에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트리트먼트 제품은 두피에 닿지 않도록 하고 모발 끝에서 3분의 2 아래쪽으로만 발라 완전히 헹궈내도록 한다.

05. 하루 중 5분씩 세 번 정도 두피 마사지를 해준다
두피 마사지는 두피의 신경을 안정시키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역할을 한다. 생활 속에서 틈틈이 해주는 두피 마사지는 스스로 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탈모 예방법이다. 생각날 때마다 손가락 끝부분을 이용해 머리를 톡톡 가볍게 두드리거나 꾹꾹 눌러준다.

06. 식물성 단백질과 해조류, 과일, 야채를 충분히 섭취한다
가능한 한 단백질과 식물성 지방, 칼슘 등을 많이 섭취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탈모 예방에 도움이 되는 식품으로는 콩, 검은깨, 찹쌀, 두부, 우유, 달걀, 녹차 등이 있다. 커피, 케이크, 자극적이거나 기름진 음식, 인스턴트식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

07. 어깨, 목 자세교정 운동을 하루에 5분씩 3번 해준다
탈모 환자들은 다른 사람과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어깨와 목 주변이 뻣뻣하게 굳어 있다. 평소에 양팔을 벌리고 가슴을 내민다든지 목과 허리를 뒤로 젖히는 등의 스트레칭을 꾸준히 해주는 것이 좋다. 가볍게 치아를 부딪치는 턱관절 스트레칭 운동도 도움이 된다.

08. 가슴이 답답하게 느껴질 때는 깊은 복식호흡을 한다
과도한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목이 뻐근해지면서 두피 쪽의 혈액순환이 느려진다. 스트레스가 쌓일 때는 코를 통해 천천히 숨을 들이쉬고 내쉬면서 두뇌 산소 공급량을 늘려보자. 탈모 환자들은 호흡이 짧은 경향이 있기 때문에 복식호흡을 훈련하는 것이 좋다.

09. 복부 마사지를 틈틈이 시행한다
탈모 환자의 70% 이상은 탈모와 동시에 소화장애나 변비 증상을 지니고 있다. 전신의 순환을 돕기 위해서 두 손을 모아 배꼽을 중심으로 시계 반대 방향으로 천천히 누르듯이 마사지를 해주도록 한다. 깍지를 끼고 뱃살을 모아 배꼽 쪽으로 당겨주는 동작도 도움이 된다.

10. 충분한 수면을 수면을 취하고 규칙적으로 식사한다
탈모 환자들은 총 수면시간이 적거나 식사를 제때에 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잠이 부족하거나 영양이 부족하면 탈모가 촉진될 수 있다. 잠자리에 드는 시간은 되도록 밤 12시를 넘기지 않도록 하고 꼭 제시간에 식사하는 습관을 기르도록 한다.


by 관리자  at  2006.10.23. 12:37

[이전글] : 건강한 두피로 가꿔주는 6가지 식품
[다음글] : 팔뚝에 특히 살이 잘 붙는 이유


게시물 목록을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