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 노화방지
피부미용, 성형
탈모(모발이식) 연구회

복부 비만, 왜 나쁜가?


마 전에 TV 코미디프로에서 재미있는 얘기를 들었는데요,
바로 " 북한에서는 요즘 배가 나온 사람이 인기가 좋다"라는 말입니다.
식량난에 시달리는 북한에서는 볼록하게 나온 배가 오히려 어떤 "부"의 상징으로 보이는 것이 아닌가 추측해 봤습니다.

우리 나라에서도 과거 못 먹고 지내던 시절, 배나온 분들이 '배 사장'이라고 대우받던 때가 있었잖아요?
비만을 체형에 따라 분류하면, 지방이 주로 복부에 많이 분포해 있는 '사과형' 비만(복부 비만, 남성형 비만)과 엉덩이와 허벅지에 지방이 많은 '서양배형' 비만(하체비만, 여성형 비만)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사과형'이 '서양배형'에 비해 관상동맥질환(심장병), 뇌졸중,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의 발병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죠. 복부비만이 더 해롭다는 말입니다.

남자들은 여자들에 비해 여분의 지방을 복부에 저장하려는 경향이 특히 강해서 살이 찌면 아랫배부터 나오는 경향이 있습니다.
반면에 여자들은 특징적으로 지방을 몸 아래쪽에 저장하는데요, 이러한 차이는 지방의 체내 분포가 호르몬의 영향을 받기 때문입니다.

여성의 경우 폐경 이전에는 여성 호르몬의 영향으로 잉여 지방이 주로 둔부와 허벅지, 아랫배, 유방에 위치하다가 폐경 이후 여성 호르몬의 보호 효과가 사라지면서 남성과 마찬 가지로 잉여 지방이 주로 복부로 몰립니다.
여성들이 폐경이 되면서 팔, 다리가 가늘어지고 배가 나오는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라 할 수 있죠.
둔부나 허벅지 부위에 있는 지방은 주로 피하에 저장되는 반면, 복부에 있는 지방은 몸 안쪽 깊숙이 저장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배가 나온 복부 비만 환자들 중에도 피하지방이 많은 '피하지방형'과 복강 내장 사이사이에 존재하는 내장지방이 상대적으로 더 많은 '내장지방형'이 있습니다.
연구에 의하면 내장지방은 지방산을 더 많이 분비하여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수치를 올리며 체내 인슐린 활동을 방해한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되면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는 것도 당연하다 할 수 있겠죠?
물론 배가 나오거나 엉덩이가 뚱뚱해지거나 하는 체형의 문제는 자신의 의지로 극복할 수 있는 측면이 유전적으로 결정되는면 보다 강합니다.
하지만 체형을 바꾸어 보고자 하는 노력이 잘못된 방법으로 시도될 때에 오히려 절망적인 결과를 초래하게 되죠.

간혹 체중조절을 위해 담배를 피우는 여성들을 보게 됩니다.
비록 담배 피우는 사람이 비흡연 여성보다 체중이 덜 나간다 하더라도 흡연은 지방을 복부에 축적하게 하는 특징이 있으니 위험하다 하겠습니다.
반면에 담배를 끊어 갑작스레 체중이 늘게 될 경우 지방은 둔부 주위로 축적되는 경향을 보이는 특징이 있습니다.


by 관리자  at  2005.11.23. 17:18

[이전글] : 잊지 말자! 살 빼기위한 8원칙
[다음글] : 살 빠지는 저녁 습관 12


게시물 목록을 봅니다.